<어린이 경제신문>은 어렵다는 고정관념에 쌓여있는 경제 현상을
아이들의 눈높이에서 쉽고 재미있게 풀어줍니다.
이 땅에 이렇게 쉽게 읽고, 경제를 이해할 수 있는 신문은 없습니다.
읽을수록 빠져드는 재미있는 신문입니다.




"부자는 타고나지 않는다. 다만 현명한 부모를 두었을 뿐이다"는 말을 합니다.
'현명한 부모'는 아이에게 올바른 경제감각을 심어주고, 길러주는 사람입니다.
엄마가 경제를 알면 가정 경제도 건강해집니다.
아이가 좋아하는 게임과 만화는 엄마가 싫어하고, 엄마가 원하는 학습지와 교양도서는 아이가 싫어합니다.
일반 어린이신문은 가정에 보급되지 않습니다. 어떻게 해야할까요?
<어린이 경제신문>은 엄마와 아이를 이어주는 커뮤니케이션의 통로입니다.




<어린이 경제신문>는 단순한 경제 지식을 전하는 신문이 아니라,
우리 생활 주변의 경제현상을 관찰하고 그 원리를 이해하도록 도와주는 원리신문입니다.
신문을 읽다보면 자연스럽게 경제를 알고, 경제 감각을 키울 수 있습니다.




<어린이 경제신문>의 기사 하나하나는 어린이 눈높이에 맞춰져 있습니다. 그리고 창조적입니다.
NIE(신문을 이용한 학습)의 교재로선 국내에서 더없이 좋은 신문입니다.
기사를 읽고, 곧바로 NIE 활동을 하고, 인터넷으로 학습지도를 할 수 있는 신개념 학습지입니다.




"넌 경제가 뭔지 몰라도 돼. 그저 열심히 공부만 하면 모든게 잘 될거야."
정말 그럴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스스로의 삶을 기획하고, 그것을 펼쳐나갈 수 있는 능력을 심어줘야 합니다.
기업가 정신이죠.
<어린이 경제신문>은 기업가 정신을 갖고, 그것을 실천하는 또래들의 이야기가 가득 담겨있습니다.





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